그렇다고 악플을 달라는건 아닙니다 윤키호테(YunQuixote)와의 이음 :: 프리즌 브레이크 (Prison Break)
블로그 이미지
윤희형
Raison d'être, wanna Be Hayabusa, Recontextualisation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istory Birthday


2013. 8. 5. 21:09 ▶ 영상





Just have a little faith








I don't like getting attached to thing if I know they won't last.

> 가장 인상 의미있는 장면이었다.

밑에서 다시 +




내가 미드를 보기 시작한건 이 프리즌 브레이크 때문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미드 광풍이 불 때 '뭐길래?' 싶어서 많은 미드 중에 보려했던게 PB였는데, 결국에는 이제야 보게 됐다.





S1e1 Pilot





S1e2 Allen (싱크가 안 맞아서 흐름이 자꾸 깨져서 보는데 몇일 걸렸었다) 

매 에피소드마다 스코필드의 문신 하나로 이끌어 가는거 같은데 e1에서는 뭐였을까?
하는 생각이 이제야 든다.




S1e3 Cell Test






S1e4 Cute Poison




S1e5 English, Fitz or Percy





S1e6 Riots, Drills and the Devil Part 1.




링컨의 격투장면에서 나온 BGM이 어디서 많이 들어봤다 했더니.. NFS MOST WANTED에서 나오던 음악이었네
참으로 주옥같은 곡들이 많았던 NFS MW

Styles of Beyond - Nine Thou (Superstars Remix)








S1e7 Riots, Drills and the Devil Part 2. 

(여기에선 버퍼링이 날 가로 막았었다..)





S1e8 Old Head





S1e9 Tweener





S1s10 Sleight of Hand





S1e11 And Then There Were 7





S1e12 Odd Man Out





S1e13 End of the Tunnel





S1e14 The Rat





S1e15 By the Skin and the Teeth





S1e16 Brother's Keeper





S1e17 J-Cat 




S1e18 Bluff



S1e19 The Key 




S1e20 Tonight




S1e21 Go




S1e22 Flight







posted by 윤키호테 윤희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